본문 바로가기

학회소개

학회소개

사단법인 한국해안·해양공학회 설립취지문

해양은 지구 표면적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넓은 면적을 차지하며, 우리나라의 경우 삼면이 바다고 해안선의 굴곡이 심하여 전 국토의 해안선 길이가 17,286km에 달한다.
최근 급격한 경제발전에 따라 해양자원개발 및 필요성과 해안의 이용도가 높아지고 있어 대량의 냉각수가 필요한 원자력 발전소와 화력발전소, 제철, 조선, 석유화학을 주축으로 하는 임해공업단지 조성 및 무역량의 증가에 대비한 대형 항만 등의 건설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인공 섬, 해양 도시건설, 석유 시추 및 극지개발 등 해안·해양의 전반적인 개발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사회에 공헌하는 한국해안·해양공학회

한편, 해양개발 및 국민건강을 위한 해안 위락시설 등의 건설에 따른 연안의 환경보전 문제가 국가적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 서해안은 간만의 차가 크고 해안선의 여건상 세계적으로 유망한 조력발전 후보지로 주목되고 있어 2000년대의 우리나라 전력공급에 기여할 전망이다.

이상의 열거한 모든 사업은 모두 바다에 관한 지식을 필요로 하며 해안·해양공학의 연구에 의해 경제적이고 합리적으로 수행되어야 한다.
따라서 우리나라는 앞으로 해안·해양공학을 전공하는 학자와 기술자의 공헌이 요청되므로 해안·해양공학에 관한 자료 및 정보의 교환이 좀 더 원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바, 앞으로 우리나라도 이와 같은 국제 활동에 적극 참여하여학술교류에 기여해야할 필요도 검증되고 있다.

최근에는 국외 또는 국내에서 해안·해양공학 분야 학문을 전공하고 대학 또는 연구소에서 활약하는 학자 또는 기술자의 수가 증가되고 있으므로 이들의 연구와 정보교환을 활성화 할 수 있는 한국 해안 및 해양공학계를 대표하는 보다 체계적인 법인체의 설립이 필요하게 되었다.
이에 부응하기 위하여 해안 및 해양공학에 종사하는 학자 및 전문가를 중심으로 사단법인 한국해안·해양공학회를 설립하는 바이다.
한국해안·해양공학회는 1989년 임의 단체로서 해안 및 해양공학 관련 전문가를 중심으로 설립되었다.
그동안 학회지 발간과 정기적인 학술발표회 그리고 국내외의 관련 학자 및 기관과의 교류를 통해 해안·해양공학회의 발전에 힘써왔다.

본회는 해안·해양공학회의 발전, 해안·해양공학에 대한 지식의 향상과 보급, 해안·해양공학 학술행사를 개최하고 연구결과와 관계도서를 발행하며 국내외의 해안 및 해양공학과 관련된 제 학회 및 기관과 제휴하여 사회에 공헌하고자 한다.